그림자 2

 

몸이라며

하나가 아니되고

 

하나라면서 

한몸을 거부했지

 

정오의 뜨거운 순간에

넌 자취를 감추었고

 

해질녘 서늘함엔 

구구하게 옷깃을 붙잡더라

 

그리고 어느 날

 

홀연히 사라진 걸 알았을 때

 

발밑 내려다 보며

끈적한 걸음

애써 걸었다

 

어느 날엔 오겠지

어느 날엔 오겠지

다시 오겠지

 

기다리지 말자

더이상

친구가 아니다

 

 

 

'느리게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시의 밤  (6) 2017.08.19
울림  (2) 2016.01.06
그림자2  (4) 2016.01.05
그림자1  (6) 2016.01.01
그러니 그러하다  (10) 2015.11.20
  (4) 2015.11.16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