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

느리게 끄적끄적 2016. 1. 6. 06:00

 

엄마로 부터 분리되는 순간

처음으로 터지는 울림이다

 

작고 얇은 두 조직이

배꼽 끝에서

가슴가득 차올라

생명 호흡으로 부딪치는 울림이다

 

인생, 그 숨이 끊어질 때까지

쉴 새 없이 비벼지는 울림이다

 

난 그때 좀 더 정직해야 했었다

라고 후회하지 말자

 

 

 

'느리게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구에게 있을까요?  (0) 2017.08.22
도시의 밤  (6) 2017.08.19
울림  (2) 2016.01.06
그림자2  (4) 2016.01.05
그림자1  (6) 2016.01.01
그러니 그러하다  (10) 2015.11.20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