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방 / 데이빗 린치

(창조성과 직관의 비밀을 알려주다)

 

            

             <출처 : 예스24>

 

컬트무비의 제왕이라 불리는 데이빗 린치를 만났다.

그의 영화는 내겐 매우 불편한 코드다.

그러나 책을 읽으면서는 가볍고 즐거웠다.

영화 이야기가 아닌 또 다른 세계를 말하고 있었다.

 

나를 이해해 주는 든든한 지원자로.

영화인이 아닌 예술가로.

꿈을 이루어가는 한 젊은이로.

행위를 하되 행위자가 아닌 초월자로.

 

간결한 글 속에 아주 많은 시간, 일상, 사건, 상황, 정신을 담고 있다.

놀랍게도 그는 초월명상의 대가였다.

 

오랜만에 통한다는 느낌을 받으니 좋더라.

마음이 시원했다.

즐겁게 읽었다.

 

** 북sooda에서는 줄거리를 말하지 않습니다. 독서를 권합니다.

 

 

 

 

 

'북 sood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이빗 린치의 빨간방  (4) 2016.06.03
그림책으로 읽는 아이들 마음  (4) 2016.01.07
오두막  (4) 2015.11.18
걷기, 두 발로 사유하는 철학  (9) 2015.11.10
잠수복과 나비  (2) 2015.11.03
비폭력 대화  (6) 2015.10.30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