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밤

 

 

외로움이

더이상

외로움이

아니요

 

고독함이

더이상

고독함이

아닌 건

 

그것이

창작의 꽃이 되기 때문

 

여인에게서

한밤 도시의 외로움이 아닌

여유가 느껴진다

 

도시 속에서

소음이 없다

 

소음이 없어서

호퍼의 그림에

끌리는 나

 

 

 

Automat, 1927

에드워드 호퍼

 

 

 

                                                         <출처 - 구글>

'느리게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이 닫히면  (0) 2017.08.23
누구에게 있을까요?  (0) 2017.08.22
도시의 밤  (6) 2017.08.19
울림  (2) 2016.01.06
그림자2  (4) 2016.01.05
그림자1  (6) 2016.01.01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