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입니다
잡히지 않을 뿐이죠

그려집니다
만질 수 없을 뿐이죠

꺾이지 않습니다
갈급합니다

소멸되지 않습니다
더 타오릅니다

기다립니다
그리고
차지합니다

오늘을
애써 봅니다

'느리게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전하다 안전하다  (0) 2017.08.25
문이 닫히면  (0) 2017.08.23
누구에게 있을까요?  (0) 2017.08.22
도시의 밤  (6) 2017.08.19
울림  (2) 2016.01.06
그림자2  (4) 2016.01.05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