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이 닫히면 걷는다.
문이 닫히면 노래한다.

문이 닫히면 달리고
문이 닫히면 춤을 춘다.

내가 노래할 때 춤출이 누굴까.
내가 춤출 때 노래할 이 누굴까.

문이 닫히면 뛰고
문이 닫히면 소리치자.

바람이 지나갔다.
그 아래 숨쉬는 이 누굴까.

'느리게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점을 찍어가듯  (0) 2017.09.05
안전하다 안전하다  (0) 2017.08.25
문이 닫히면  (0) 2017.08.23
누구에게 있을까요?  (0) 2017.08.22
도시의 밤  (6) 2017.08.19
울림  (2) 2016.01.06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Tag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