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어진 곳에 기름칠을 했다.
삐그덕한 소리와 함께 움직임이 감지된다.
굳어진 곳은 곧 부드러워졌고
삐그덕 소리는 잠시 후 들리지 않았다.
세포가 살아 움직이며 활동함이 느껴지는 오후다.
그러고보니 오랫동안 머리를 쓰지 못했다.

바람도 햇빛도 너무 좋아서
커피 한잔 들고 센터 주변을 한 바퀴 돌았다.
우연히 동네 고객(?)들을 만났네.
반가움이 더 한다.
특유의 수다를 잠시 떨어주고^^
기분 좋게 인사하고 돌아서는데,
"선생님, 많이 바쁘실텐데...내일 놀러가도 될까요? 차 한잔 하면서 자세한 이야기 더 하고 싶어요~"
"호호호호롱~~ 그럼요 내일 오전에 오세용~"

칡꽃의 기운이었나? 기분이 좋다.

'소소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아직도  (0) 2017.08.31
움직임-깨움-살아남  (0) 2017.08.29
오늘도 소소하게  (0) 2017.08.24
아버지와 아들  (4) 2015.11.17
Why not?  (1) 2015.10.15
부활을 알아가다  (2) 2015.10.12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