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에 해당되는 글 7건

난 아직도

소소일기 2017.08.31 18:03
모임중에 나눈 이야기에 잠시 생각이 머문다.

"내 나이가 벌써 52세라니..난 아직도 마음은 20대 같은데.."
"내가 팔십이라니..난 아직도 이십대 같은데.."
"아니, 내가 벌써 76세라니.. 난 아직도 스무살 같은데.."

'내가 벌써...? 난 아직도 20대 같은데...'
어느 시인의 시구 같다.

사람들은 20대,
스무살에 멈춰있는가 보다.
몸은 나이 들었음을 절절하게 깨닫게 해주나
마음은 20대로 인식되어 있는지도 모른다.

열아홉도 아니고 스물하나도 아닌 스무살.
우리는 왜 그 때에 머물러 있을까?

늘 20대인 것 처럼 살다가
문득 돌아 본 어느 날엔
세월이 화살처럼 빨리 지나갔노라 말할 것이다.

과연 몸과 마음이 균형(?)을 이루는 순간이 올까?

20대를 갈망하다 못해
그 때에 머물러 사는
많은 사람들에게
이제는 나이 듦에 대해 말하지 말아야지.
마음만은 청춘이라는 사람들을
가슴깊이 이해하며
실망시키지 말아야겠다.

그들 중에 나도 있다.

'소소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아직도  (0) 2017.08.31
움직임-깨움-살아남  (0) 2017.08.29
오늘도 소소하게  (0) 2017.08.24
아버지와 아들  (4) 2015.11.17
Why not?  (1) 2015.10.15
부활을 알아가다  (2) 2015.10.12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굳어진 곳에 기름칠을 했다.
삐그덕한 소리와 함께 움직임이 감지된다.
굳어진 곳은 곧 부드러워졌고
삐그덕 소리는 잠시 후 들리지 않았다.
세포가 살아 움직이며 활동함이 느껴지는 오후다.
그러고보니 오랫동안 머리를 쓰지 못했다.

바람도 햇빛도 너무 좋아서
커피 한잔 들고 센터 주변을 한 바퀴 돌았다.
우연히 동네 고객(?)들을 만났네.
반가움이 더 한다.
특유의 수다를 잠시 떨어주고^^
기분 좋게 인사하고 돌아서는데,
"선생님, 많이 바쁘실텐데...내일 놀러가도 될까요? 차 한잔 하면서 자세한 이야기 더 하고 싶어요~"
"호호호호롱~~ 그럼요 내일 오전에 오세용~"

칡꽃의 기운이었나? 기분이 좋다.

'소소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아직도  (0) 2017.08.31
움직임-깨움-살아남  (0) 2017.08.29
오늘도 소소하게  (0) 2017.08.24
아버지와 아들  (4) 2015.11.17
Why not?  (1) 2015.10.15
부활을 알아가다  (2) 2015.10.12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생이 짧다 느껴짐은 아쉬움 때문이다.
같은 일을 다시 겪고 싶지 않으나
같은 일을 새로이 펼치고자함은 있지 않은가?

원하는 바대로 되어지지 않아서
저리고 억울한 가슴으로 아프지 말자.
원하는 바대로 되어지지 않는 것을
인생의 일면으로 받아드림이 때로는 안전하다.

오늘도 안전한 삶을 살아간다.
뚜벅뚜벅 걷는 걸음이 안전하고
낮게 비상하는 퍼덕임마저 안전하다.
반복되는 일상이 안전하고
그 속에서 반전을 겪을 때 조차 안전하다.

인생이 길다 느껴짐은 안전함 때문일 것이다.
이 지루한 인생이 안전하다.
질긴 생의 길이 안전하다.
나, 오늘도 안전하다.

'느리게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점을 찍어가듯  (0) 2017.09.05
안전하다 안전하다  (0) 2017.08.25
문이 닫히면  (0) 2017.08.23
누구에게 있을까요?  (0) 2017.08.22
도시의 밤  (6) 2017.08.19
울림  (2) 2016.01.06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별일 아니려니..하고 선택했지.
큰 일이야 있겠어?
하며 가볍게 시작했는데
그것이 큰일이 되고 말았으니
한편으론 야속하고 한편으론 감사하다.

이것이 인생이고 일상이니까.

33회 방사선치료가 오늘로 27회 점을 찍었다.
이제 일주일만을 남겨 놓고 있다. 하하~

수술과 방사선치료로 남은 것은
무너진 한쪽 얼굴이며
또한 얻은 것은
남은 날들에 대한 사랑과 감사라 해야겠다.
그러니 손해가 아닌 것이다.

27회 열심히 달려온 어머니를 응원한다.
한쪽이 무너진 어머니의 얼굴을 보며
나도 한쪽 눈을 찡긋 감아 윙크를 날려본다

'소소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아직도  (0) 2017.08.31
움직임-깨움-살아남  (0) 2017.08.29
오늘도 소소하게  (0) 2017.08.24
아버지와 아들  (4) 2015.11.17
Why not?  (1) 2015.10.15
부활을 알아가다  (2) 2015.10.12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이 닫히면 걷는다.
문이 닫히면 노래한다.

문이 닫히면 달리고
문이 닫히면 춤을 춘다.

내가 노래할 때 춤출이 누굴까.
내가 춤출 때 노래할 이 누굴까.

문이 닫히면 뛰고
문이 닫히면 소리치자.

바람이 지나갔다.
그 아래 숨쉬는 이 누굴까.

'느리게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점을 찍어가듯  (0) 2017.09.05
안전하다 안전하다  (0) 2017.08.25
문이 닫히면  (0) 2017.08.23
누구에게 있을까요?  (0) 2017.08.22
도시의 밤  (6) 2017.08.19
울림  (2) 2016.01.06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Tag , , 인생, 평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입니다
잡히지 않을 뿐이죠

그려집니다
만질 수 없을 뿐이죠

꺾이지 않습니다
갈급합니다

소멸되지 않습니다
더 타오릅니다

기다립니다
그리고
차지합니다

오늘을
애써 봅니다

'느리게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전하다 안전하다  (0) 2017.08.25
문이 닫히면  (0) 2017.08.23
누구에게 있을까요?  (0) 2017.08.22
도시의 밤  (6) 2017.08.19
울림  (2) 2016.01.06
그림자2  (4) 2016.01.05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시의 밤

 

 

외로움이

더이상

외로움이

아니요

 

고독함이

더이상

고독함이

아닌 건

 

그것이

창작의 꽃이 되기 때문

 

여인에게서

한밤 도시의 외로움이 아닌

여유가 느껴진다

 

도시 속에서

소음이 없다

 

소음이 없어서

호퍼의 그림에

끌리는 나

 

 

 

Automat, 1927

에드워드 호퍼

 

 

 

                                                         <출처 - 구글>

'느리게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이 닫히면  (0) 2017.08.23
누구에게 있을까요?  (0) 2017.08.22
도시의 밤  (6) 2017.08.19
울림  (2) 2016.01.06
그림자2  (4) 2016.01.05
그림자1  (6) 2016.01.01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