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 해당되는 글 2건

그러니 그러하다 

비가온다
11월인데
봄비같다
흐린하늘
투영하는
비닐우산이
얼룩진다
비가오니
울어야겠다


'느리게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림자2  (4) 2016.01.05
그림자1  (6) 2016.01.01
그러니 그러하다  (10) 2015.11.20
  (4) 2015.11.16
쉽다  (6) 2015.11.13
보여주마  (8) 2015.11.12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랑 1

1000개의 사랑 2015.10.11 22:00

<사랑 1> 

 

오늘같이 하루 종일 눈 오는 날..저녁이 되니 코끝 찡하게 춥다.

후다다닥 방으로 들어왔다.

책상엔 계절을 잊은 싱싱한 장미 한 송이가 보인다.

값비싼 공단(緞)으로 만든 고급 장미인양 매끄럽고 귀티난다.

 

나는 단순하고 일방통행같은 사람이다.

일주일 동안 꽂혀 있었던 노란 소국을 제대로 감상도 못했지만

늘 내게 관심과 애정과 사랑을 송두리째 부으시는 분께

감사의 표현도 못했다.

 

어쩌면 좋을까...

싸구려 플라스틱 음료수 통에 도도하게 꽂혀 있는 장미와 마주치니

오늘 밤엔 감상도 하고 감사의 포옹도 해 드리겠노라 마음먹었다.

 

그런데...아아..

웃음이 나와서 웃다가 눈물도 찔끔..코끝은 찡..

아침저녁으로 무한 애정을 쏟으시는 그 사랑은 도대체 무엇인가 말이다.

 

첫 번째 사랑, 언 땅에서도 꽃을 피울수 있는 뜨거운 대지와 같은 사랑이 있었네요. 그건 엄마의 사랑인가 봐요.

 

사랑합니다. 엄마야-

비록 계절 무시하고 핀 탓에 엄마의 레이다에 걸렸겠지만

눈발이 날리는 이 추운 겨울도 무시한 채

도도하고도 깊은 붉은 빛 내민 당당한 너.

그리고 그 치명적인 아름다움을 거두면서 나를 생각하셨을 엄마야-

 

내가 본 장미꽃 중 최고의 장미요.

받아 본 장미꽃 중 가장 아름답구나.

 

 

 

'1000개의 사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 5  (2) 2016.01.08
사랑 4  (6) 2015.11.23
사랑 3  (6) 2015.11.09
사랑 2  (2) 2015.10.26
사랑 1  (4) 2015.10.11
블로그 이미지

빠리 양복점

빛이들어오는낮은창입니다. avecmjyoo@hanmail.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